Skip to content

[카테고리:] 평론

시간의 축적으로 체현되는 자연과 수묵의 표정

주지하듯 수묵은 대단히 오랜 역사를 지닌 조형방식이다. 이러한 역사성은 바로 동양회화 전통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오랜 기간에 걸쳐 발전하여 성숙된 수묵은 대단히 풍부한 조형경험들을 축적하며 그 자체가 형식이자 … Continue Reading <Center>시간의 축적으로 체현되는 자연과 수묵의 표정</Center>

“욕망의 이중성” : 나르시시즘과 시뮬라크르

1.연구자는 연구 작품 「Barbie」시리즈를 통해 여성성(femininity)에 대한 회화적 탐구를 시도한다. 여성성을 논함에 있어 여성의 외모를 따로 분리하여 논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는 여성의 외모에 대한 미적 기준과 직결되는 요소로서, 여성의 … Continue Reading <Center>“욕망의 이중성” : 나르시시즘과 시뮬라크르 </Center>

백승호의 ‘살아있는 풍경’

청주 쉐마미술관의 백승호 개인전 <디멘션 콤플렉스(Dimension complex)>는 시의적절한 기획이었다. 왜냐하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 등장했던 ‘기원의 탑’ 표절 사건의 팩트(fact)를 보여주는 기획이기 때문이다. ‘기원의 탑’은 백승호 작가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할 수 … Continue Reading <Center>백승호의 ‘살아있는 풍경’</Center>

김재남 개인전,《닿을 수 없는 지점, 보이지 않는 시점_에트르타(Étretat, France)》에서 재현이란 노스탤지어

인상주의 대표화가인 클로드 모네(Claude Monet)를 비롯하여 그의 스승 외젠 부댕(Eugène Louis Boudin), 그리고 사실주의 대표화가인 귀스타브 쿠르베(Gustave Courbet)에 이르기까지, 파리 근교 노르망디 해안의 코끼리 절벽과 바다는 그들의 예술적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 Continue Reading 김재남 개인전,《닿을 수 없는 지점, 보이지 않는 시점_에트르타(Étretat, France)》에서 재현이란 노스탤지어

21세기의 바우하우스를 위하여

― 쉐마미술관 기획 제11회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특별전,‘ART BRIDGE’— “다시 바우하우스를 만나다”에 즈음하여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가 어언 제11회를 맞는다. 그 부대행사로 <와우21세기회>가 쉐마미술관기획으로 특별전 ‘ART BRIDGE’ ―“다시 바우하우스를 만나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명실공히 바우하우스의 … Continue Reading <Center>21세기의 바우하우스를 위하여</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