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Break News] [미술 비평]김재관 작가 2022 KIAF Seoul 국제 아트페어 참여

김종근 미술평론가 등록 2022.08.27 07:12

“일체의 회화적 감성을 배제한다는 점에서 흥미롭고 신선”

기하학적 조형세계로 주목을 받아온 비구상 김재관 작가가 2022 KIAF Seoul 국제 아트페어에 빛갤러리를 통해 신작을 가지고 참여한다.

미술평론가 김종근은 “김재관의 회화는 전통적 유형의 표현형식 체계에서 비껴 나 있으며 또한 일체의 회화적 감성을 배제한다는 점에서 흥미롭고 신선하다.  또한 보편적으로 그림이 가져다 주는 시각언어의 즐거움을 거부하고 있다는 점에서 아니 그러한 의도가 없다는 점에서 감성적이기보다는 이성적이다. 그의 화면은 온통 사각형 또는 삼각형 등 기하학적 세계로 가득 차 있다. 적어도 그에게 기하학적 조형이란 금세기 회화에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는 그리드(Grid ) 즉 평면성의 정의, 평면을 받쳐주는 기본적인 개념과 맥락을 같이 한다”고 평가 했다.

▲ 김재관  화가.   ©브레이크뉴스

아주 흥미로운 부분은 그의 이러한 기하학적 사고의 출발과 원형이 이미 60년대와 70년대 작품에서 그러한 뿌리가 발견 된다는 점이다.

그의 회화적 세계의 출발이 1960년대 말, 70년대 초 화단의 앵포르멜 이후 찾아온 기하학적 추상세계와 이어지고 대다수 화가들이 회화의 평면성을 의식하면서 작업을 계속 했지만 대부분이 초기의 그러한 작업세계를 포기하거나  괄목할만한 작업을 남기지 못한 것을 본다면 그는 일찍이 자기의 세계를 열어 보인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김재관의 기하학적 형태는 그러한 자연의 모습을 조형화하기 위해 탐색한 시작인지도 모른다.  그는 모더니스트들이 모더니즘의 순수성을 획득하기 위하여 대부분 <메타포>나 <의미>를 제거한 사각형이나 입방체 등으로 환원된 “사물자체” 를  선택한 것과 비하여 김재관은 “사각형과 입방체는 그 속에 내재된 삼차원적 입방체의 특수한 원리를 조형화” 시키는데 있다고 제시 한바 있다.

이러한 그의 표현은 “실재의 차원을 벗어나서 삼차원의 입방체가 지닌 입체의 독특한 특징들의 비의성을 회화적으로 실천함으로써 기하학 정신의 함의” 를 담고자 했다.

▲김재관 화가의 작품.  Myth of Cube 07-803, 145.5×109.2cm, Acryric on Panel & Canvas     ©브레이크뉴스
▲김재관 화가의 작품 Myth of Cube 2012-03, 89.4×130.3x7cm, Acrylic+Stainless Steel on Shape Panel Canvas, 2012     ©브레이크뉴스
▲김재관 화가의 작품. Myth of Cube 2017-5, 250.0×150.0cm, Acrylic on canvas, 2017     ©브레이크뉴스
▲김재관 화가의 작품. Relatioship 20-504-2, 117×80cm, 한지 +캔버스 위에 Acrilic Color, 김재관 작, 2020년 작     ©브레이크뉴스

이러한 작업의 평가와 공로로 2012 문신미술상을 수상하고 2019년에는 하종현미술상 ‘특별작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재관(金在寬)작가는 1970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대학원 서양화 전공하고 1996년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미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쉐마 미술관 관장 ,충청북도 박물관 미술관 진흥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하다

(1층 Hall B,  B 44 부스 VIP / Press 9월 2일(금)요일 일반 오픈은 9월 3일(토) ~ 9월 7일(수)까지)

▲ 김재관 화가.    ©브레이크뉴스

주요 개인전으로는 

1979       공간미술관, 서울1981-2000  고마이, 무라마츠, 마키-다무라, 도쿄, 일본

1988       갤러리 현대, 서울

1989       L.A 아트코아 갤러리, L.A, 미국

1995       한국문예진흥원 미술회관, 서울

1996       끌로드 도르발 갤러리, 파리, 프랑스

2006       박영덕 갤러리, 서울

2010       그림 손 갤러리, 서울

 –         팔레트 서울 갤러리, 서울

2012       Steps 갤러리, 도쿄, 일본

2013       문신미술관, 창원, 숙명여자대학교 문신미술관, 서울     

2017       김재관 기하학적 추상회화 50년 전, 영은 미술관, 광주, 경기도

2019       김재관 기하학적 추상회화 : 반세기의 창조적 궤적, 쉐마 미술관, 청주

2020       통인화랑, 서울

2021       김재관 기하학적 추상회화 55년 전, 청주시립미술관, 청주

2022       소쿄 갤러리, 교토, 일본

[주요 초대 그룹전]

1984-92    한국 현대 작가 초대전, 국립 현대미술관, 과천

1987       쌍파울로 비엔날레, 쌍파울로 현대미술관, 브라질

1988-97    에콜 드 서울, 관훈 갤러리, 서울

1994       한국 현대미술 「今」 3인 초대전, 마키 다무라 갤러리, 도쿄, 일본

1996       ‘96 소피아 비엔날레, 소피아 국립현대미술관, 불가리아

1999       Looking at the of an Age, 시대의 엿보기, 부산시립미술관, 부산

2000       ’규율과 감성‘ 김재관 · 이카와 세이료 2인전, 마키 화랑, 일본

2003-09    시카고, 아르코, 퀼른, 상해, 바젤 아트 페어 참가

2004       중국 세계 화랑 초청전 / 중국국가박물관, 베이징, 중국

2007       제1회 뉴욕-아시아 국제 현대미술전, 뉴욕 pier 92, 미국

2008       한국추상회화 : 1958-2008전,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1       不期而遇-한국, 중국, 일본 현대미술전, 사면 공간 미술관, 베이징, 중국

2012       Brain – 뇌(腦) 안의 나, 사비나 미술관, 서울 

2015       사유로서의 드로잉 전, 뮤지엄 산, 원주

2017       한국, 프랑스 현대미술 거장전, 양평군립미술관, 양평, 경기도

  –        제15회 이스탄불 비엔날레 특별전, “Taste of Tea”, 하이다파사, 이스탄불

2019       < 기하학 단순함 너머 >전, 뮤지엄 산, 원주

  –        한국현대미술 파리전 ‘New Dialogue’ 갤러리 89, 파리, 프랑스 

2020       한국-프랑스 Korean Artists 특별전, 쉐마 미술관, 청주

2021       시대정신전, 해든 미술관, 강화, 인천

  –        「점, 선, 면, 색」 – 추상미술의 경계확장, 영은 미술관, 광주, 경기도

2022       김재관 · 정명희 2인전, 대전갤러리, 대전

[주요 아트 페어]

2002-07    KIAF 국제 아트 페어(예원화랑, 조선화랑)

2003       Chicago 아트 페어(쥴리아나갤러리)

2005       ARCO 아트 페어(박영덕갤러리)

  –        퀼른 아트 페어(청작갤러리)

  –        상해 아트 페어(세줄갤러리)

2006       시드니 아트 페어(청작갤러리)

2009       Art Asia Basel(가이아 갤러리) critic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 김종근 미술평론가.     ©브레이크뉴스

[Art Criticism] Artist Jaegwan Kim participates in 2022 KIAF Seoul International Art Fair

“Interesting and fresh in that it excludes any pictorial sensibility”

– Kim Jong-geun, art critic

Non-figurative artist Jaegwan Kim, who has been attracting attention for his geometrical world, will participate in the 2022 KIAF Seoul International Art Fair with a new work as a light gallery.

Art critic Jong-geun Kim said, “Grid” beyond form. In the philosopher’s language, “Kim Jae-gwan’s paintings are interesting and fresh in that they deviate from the traditional type of expression system and exclude all pictorial sensibility. Also, it is rational rather than emotional in that it generally rejects the pleasure of visual language that painting brings, or that there is no such intention. His screen is full of geometrical worlds such as squares or triangles. At least for him, geometrical formation coincides with the definition of the grid, that is, flatness, which is emerging as important in painting in this century, and the basic concept that supports the plane. He defined and evaluated this form as “relationship”, a fundamental and absolute proposition in his art.

The very interesting part is that the origin and prototype of his geometric thinking are already found in his works in the 60s and 70s.

His pictorial world began in the late 1960s and early 1970s after the Informel in the art circles, and the geometric abstract world continued, and although most painters continued to work while being conscious of the flatness of painting, most of them abandoned the early world of work or made remarkable works. If you look at the fact that he did not leave a book, he is evaluated as an artist who opened up his world early on.

Kim Jae-gwan’s geometric form may be the beginning of his search to format such a natural image. In contrast to the modernists who mostly chose “objects themselves” reduced to rectangles or cubes that had removed <metaph> or <meanings> in order to acquire the purity of modernism, Kim Jae-gwan said, “Rectangles and cubes are the It has been suggested that there is a special principle to shape”.

His expression like this tried to contain “the implication of the spirit of geometry by pictorially practicing the esoteric nature of the three-dimensional cube’s unique features beyond the realm of reality.”

For this evaluation and contribution, he was awarded the 2012 Moonshin Art Award and in 2019 he was awarded the Ha Jong-hyun Art Award ‘Special Artist Award’.

Artist Jae-gwan Kim (金在寬) majored in Western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College of Art and Graduate School of Art in 1970, and obtained a Ph.D. in Fine Arts from Hongik University Graduate School in 1996. [Currently] He is the director of the Shema Art Museum, and also the chairman of the Chungcheongbuk-do Museum Art Museum Promotion Committee.

(1st floor Hall B, B 44 booth VIP / Press September 2 (Fri), general open from September 3 (Sat) to September 7 (Wed))

His major solo exhibitions are

1979 Space Art Museum, Seoul

1981-2000 Komai, Muramatsu, Maki-Tamura, Tokyo, Japan

1988 Gallery Hyundai, Seoul

1989 L.A Artcore Gallery, L.A, USA

1995 Korea Institute of Arts and Culture Art Center, Seoul

1996 Claude D’Orval Gallery, Paris, France

2006 Park Young-duk Gallery, Seoul

2010 Grimson Gallery, Seoul

 – Palette Seoul Gallery, Seoul

2012 Steps Gallery, Tokyo, Japan

2013 Moonshin Museum of Art, Changwon, Sookmyung Women’s University, Seoul, Korea

2017 Kim Jae-gwan Geometric Abstract Painting 50 years ago, Youngeun Museum of Art, Gwangju, Gyeonggi-do

2019 Kim Jae-gwan Geometric Abstract Painting: The Creative Trajectory of Half a Century, Shema Museum of Art, Cheongju

2020 Tongin Gallery, Seoul

2021 Kim Jae-gwan Geometric Abstract Painting 55 Years ago, Cheongju Museum of Art, Cheongju

2022 Sokyo Gallery, Kyoto, Japan

[Major Invitational Group Exhibition]

1984-92 Invitational Exhibition of Contemporary Korean Artists,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Gwacheon

1987 Ssang Paulo Biennale, Ssang Paulo Museum of Contemporary Art, Brazil

1988-97 Ecole de Seoul, Kwanhoon Gallery, Seoul

1994 Three Invitational Exhibition of Korean Contemporary Art 「今」, Maki Tamura Gallery, Tokyo, Japan

1996 Sofia Biennal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ofia, Bulgaria

1999 Looking at the of an Age, Busan Museum of Art, Busan

2000 ‘Discipline and Sensitivity’ Kim Jae-kwan · Seiryo Ikawa Exhibition, Maki Gallery, Japan

2003-09 Participated in Art Fair in Chicago, Arco, Cologne, Shanghai and Basel

2004 China World Gallery Invitational Exhibition / National Museum of China, Beijing, China

2007 The 1st New York-Asia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 Exhibition, Pier 92, New York, USA

2008 Korean Abstract Painting: 1958-2008, Seoul Museum of Art, Seoul

2011 不期而遇-Korea, China and Japan Contemporary Art Exhibition, Four Spaces Museum, Beijing, China

2012 Brain – I in the brain, Sabina Museum of Art, Seoul

2015 Drawing as thought, Museum San, Wonju

2017 Masters of Contemporary Art in Korea and France, Yangpyeong Museum of Art, Yangpyeong, Gyeonggi-do

  – 15th Istanbul Biennale Special Exhibition, “Taste of Tea”, Haidapasa, Istanbul

2019 < Beyond Geometrical Simplicity > Exhibition, Museum San, Wonju

  – Korean Contemporary Art Paris Exhibition ‘New Dialogue’ Gallery 89, Paris, France

2020 Korea-France Korean Artists Special Exhibition, Shema Art Museum, Cheongju

2021 Spirit of the Ages, Haden Art Museum, Ganghwa, Incheon

  – 「Point, Line, Plane, Color」 – Expansion of the boundaries of abstract art, Youngeun Museum of Art, Gwangju, Gyeonggi-do

2022 Kim Jae-gwan · Jeong Myung-hee’s two-person exhibition, Daejeon Gallery, Daejeon

[Main Art Fair]

2002-07 KIAF International Art Fair (Yewon Gallery, Chosun Gallery)

2003 Chicago Art Fair (Juliana Gallery)

2005 ARCO Art Fair (Park Yeongdeok Gallery)

  – Cologne Art Fair (Chungjak Gallery)

  – Shanghai Art Fair (Sejul Gallery)

2006 Sydney Art Fair (Chungjak Gallery)

2009 Art Asia Basel (Gaia Gallery) critickim@naver.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출처

Categories

미분류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