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매끄러운 돌밭

 

매끄러운 돌밭

2022. 09. 02. – 10. 09.


· 참여작가 : 김만순, 김윤섭, 이병호, 조민선
· 전시장소 : 쉐마미술관 전관
· 주최/주관 : 쉐마미술관
· 후 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창작산실


매끄러운 돌밭

 

글 / 쉐마미술관 큐레이터 한영애

인류의 조상들은 돌벽을 평평하게 만들어 그곳에 사냥을 기원하는 그림을 그렸다. 인류가 만들어낸 평면은 그 자체로 하나의 획기적인 진화의 수단이 되어 평면 안에서 인류는 새로운 형이상학과 언어, 이미지를 상상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예술의 탄생 배경에는 이런 평면성이 자리하고 있어 돌벽을 부수고 갈아 만든 평면이 흙과 나무를 거쳐 현재는 희토류를 기본 원자재로 하는 매끄러운 모니터가 되었다. 인류의 역사는 어쩌면 인간이 만들어내는 평면의 매끄러움의 감도에 따라 보인다고 할 수 있다.

‘매끄러운 돌밭’展은 물질세계와 형이상학의 세계는 [매끄러움-입자의 조밀함]과 어떤 연관이 있으며 이것은 현대미술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지 살펴본다. 또한 현대미술 작가들은 이러한 인류 역사상 가장 매끄러운 평면을 가지고 있는 세대에서 여전히 물질세계의 부분으로 존재하며 어떠한 상호작용을 하며 작업을 하는지 2022년~2023년 전시를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 우리는 어쩌면 돌로 상징되는 물질의 입자와 그것으로 인해 파생된 형이상학과 상상력의 세계를 가장 조밀한 형태로 이해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번 전시는 김만순, 김윤섭, 이병호, 조민선 네 명의 작가들을 통해 기본적으로 매끄러운 돌밭과 거친 돌밭을 동시에 사용하며 물질로 대표되는 몸을 이용하여 다시 작품을 제작한다. 우리에게 이러한 방식은 어떠한 의의가 있으며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변화할지 시대의 눈을 크게 떠야 할 시기이며 고민해 보는 전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