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충북일보] 따사로운 봄나들이… “전시회는 어떤가요”

성지연 기자 2022.04.04 17:18:41

박용수 개인전 ‘울림소리’… 쉐마미술관

 따뜻한 봄날의 날씨가 지속되면서 나들이를 나서는 시민들이 많아지고 있다.

청주시내 곳곳의 미술관들은 봄나들이객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할 다채로운 전시를 진행 중이다.

청주시 청원구 내수로에 위치한 쉐마미술관에서는 오는 25일까지 박용수 공예작가의 개인전 ‘울림소리’를 만나볼 수 있다.

박용수 작가는 전자공학을 전공한 공학박사로 충청대학교 반도체 전자공학과 교수이다.

그는 전시와 음악나누기를 통해 ‘행복소리’를 나누고 있다. 세상의 모든 물건들은 자기 소리를 가지며 재료, 크기 그리고 모양에 따라 소리가 다르다.

박 작가는 물건마다 행복소리를 낼 수 있도록 2000년부터 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을 융합한 4차산업혁명시대의 세상에 없는 오디오 스피커작업을 한다.

박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소리는 울림이다. 물건들은 저마다의 소리를 갖고 있다. 현재의 모양과 상태로 물건들은 각자의 소리를 들려주지만 스피커의 모양으로 변화되면 더 좋은 소리를 만들 수 있다”며 “일상품으로 만들어지는 일상의 소리, 여러가지 재료로 만들어지는 융합의 소리, 새롭게 쓰임을 준 재생의 소리, 쓰임이 끝난 물건에서의 부활의 소리, 떨림에 의한 진동의 소리, 이 모든 울림소리가 행복소리”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아는 것을 좋아하는 것으로 만들고, 좋아하는 것을 즐기는 것으로, 그 즐거움을 행복한 것으로, 행복한 것이 생명 있는 것으로, 생명 있음이 사랑으로, 사랑으로 평화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Copyright @ 충북일보 & inews365.com

기사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