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일요시사] ‘2021년 마지막 전시’ 이명화 손미량

장지선 기자 등록 2021.12.15 11:36

엉겅퀴 그리고 네거티브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충북 청주시 소재 쉐마미술관에서 이명화(대전시실)손미량(소전시실)의 개인전을 준비했다. 이명화는 식물 ‘엉겅퀴’를 소재로 자연의 순리를 표현했다. 손미량은 본질을 찾기 위한 독자적인 이미지를 만들어가는 중이다.

쉐마미술관은 서양화과 김재관 교수가 설립한 충북 1호 미술관이다. 지역 내 젊은 작가에게 다양한 현대미술의 정보를 제공하고, 지역 사회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는 공공미술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jsjang@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