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1 공예비엔날레 “Art Bridge” 연계 특별전시-한국현대미술 반세기 「동세대」 특별전

2021 공예비엔날레 “Art Bridge” 연계 특별전시

한국현대미술 반세기 「동세대」 특별전

2021. 09. 08. – 2021. 10. 05.

주최 : 청주공예비엔날레
주관 : 쉐마미술관



‘청주공예비엔날레 Art Bridge 전’
“한국현대미술 반세기 동세대 특별전”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의 주제는 “공생의 도구(Tools for Conviviality)”이다. 이 말은 이반 일리치(Ivan Ilich)의 저서 <자율적인 공생의 도구>에서 차용되었다고 기술되어 있다. 이 의미에 대하여 금년도 주제에 대한 부연설명을 다음과 같이 하고 있다. “지난 200여 년 동안의 과속성장으로 회복 불가능한 상태에 이른 산업사회에서, 개인은 물질적인 풍요를 누리지만 내부와 외부의 도전을 이겨낼 자신감마저 상실한 ‘현대화된 가난’을 겪으며 표준화되는 삶의 형식과 획일화된 상품의 소비자로 전락하였다.” 청주공예비엔날레는 물질 만능과 세계화 그리고 최근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에, 급변화된 사회에서 동시대 공예가 어떻게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사람들에게 전달할 것인가에 대해 숙고가 필요한 시점이라 언급하고 있다. 이렇게 청주공예비엔날레는 21세기의 ‘공생 사회’를 위해 어떻게 ‘공생의 도구’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면서 비엔날레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미술에서 공예와 회화는 같은 지점과 상반된 지점을 추구하는 델리키트 한 차이를 보인다. 20세기 초 스페인의 화가 파울 클레는 “예술이란 눈에 보이는 것의 재현이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또한 “인간이 색채를 인지하는 것이 아니라 색채가 인간의 마음을 뒤흔드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이렇게 공예가 쓰임에서 출발했다면 회화는 감성적 개념에서 출발했듯이 매우 상반된 미학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한국현대미술 동세대 전은 2013년 ‘Eco-Biennale 특별전’에서 언급했듯이 이 전시회에 초대된 작가들은 이제는 80대 선배작가들을 뒤 받히고 있는 한국화단의 원로중진 작가들이다. 따라서 동세대 그룹은 한국 현대미술의 전환점에서 ‘내적 이성’을 갖춘 진정한 엘리트 집단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 세대에 대한 미술사적 평가는 이제부터 재평가가 뒤따르며 중요시될 것으로 믿는다.

작고 작가 이두식, 황창배, 김영배 세 작가를 비롯하여 김 령, 김재관, 김태호, 신문용, 류인수, 전년일, 한기주, 한만영, 홍재연 등 작가를 포함하여 12명의 현대미술가는 한국화단의 팔부능선을 넘어 정상으로 향하고 있는 소중한 자산이라고 할 수 있다. 어쩌면 몇몇 작가들은 이미 한국화단의 정점에 이르러 있다. 제12회 청주공예비엔날레 미술관 프로젝트 ‘Art Bridge’연계 전으로 열리는 “한국 현대미술 반세기 동세대 특별전”은 청주 가을 화단을 보다 풍성하게 하는 매우 소중한 전시라 하겠다.

글 / 쉐마미술관 관장, 미술학 박사 김재관


알려 드립니다.
쉐마미술관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방지와 안전한 관람문화를 위해
미술관 입장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을 권해드립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일부 교육일정은 변경될 수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오시는 길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수로 241번지
Tel : 043-221-3269
http://www.schemaartmuseum.com
kwanart@hanmail.net